107,905
main thumb
공룡맘

멸치육수 내는 법

국물요리가 절로 생각나는 요즘입니다. 진하고 깊은 국물맛의 멸치육수를 준비해두면 어떤 국물요리도 쉽게 만들 수 있어 맛있는 멸치육수 내는 법을 올려봅니다
초급
재료Ingredients
    [재료]
  • 5C
  • 멸치 20g
  • 다시마 1조각
노하우 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유명한 오뎅집, 국수집,.... 등을 가보면 육수에 밴댕이를 넣고 끓이는 집이 많은 거 보면 확실히 진한 국물맛을 내는덴 일등 공신인가 봅니다 멸치만으로도 맛있는 육수를 내지만 전, 멸치와 밴댕이를 6:4 or 7:3 정도로 섞어 육수를 냅니다.
멸치 비린내를 없애려면 냄비에 볶거나 전자렌지에 키친타월을 깔고 1-2분 정도 돌리면 된답니다. 볶기 전엔 멸치 표면에 윤기가 나지만 볶으면 수분이 날아가면서 비린 맛도 가지고 가 냄새 제거가 되면서 표면이 마른듯 하게 됩니다.
멸치육수를 맛있게 해주는 또 하나의 일등 공신 다시마 대개 다시마 표면엔 하얀 분이 많이 묻어 있습니다 이 분이 많은게 맛있는 다시마인데 더럽다고 물에 빡빡~~~ 씻으면 다시마의 맛있는 맛이 다 없어집니다 다시마는 흐르는 물에 통과 하거나 물 묻힌 키친타월로 닦아 사용하시면 됩니다 중요한 한가지!!! 다시마에 가위밥을 많이 넣는 다는 것 통째로 넣는 것보다 사이사이에서 맛있는 성분이 더 잘 빠져 나오겠죠
멸치 20g (욕심껏 한줌 정도)를 볶다 다시마 사방 10cm 크기 한장을 넣고 물 5C을 부어 약불에 둡니다 센불에서 우르르 끓이면 다시마 맛이 다 우러나기도 전에 다시마가 엄청 크게 불어있어요 그러고도 센불에서 팍팍~~~ 아낌없이 우려내면 국물에서 쓴맛이 납니다. 다시마에 미련이 남지 않으려면 약불에서 천천히, 천천히 우리세요
시간이 지나면 냄비 가장자리에 기포가 생기고 또 시간이 지나면 냄비 바닥에서 기포가 하나 둘 올라올 때 다시마는 건지고 센불에서 멸치를 마저 우립니다. 다시마가 우러나는 동안에 멸치도 우러나고 있었죠
오래 끓여야 멸치에 미련이 남지 않을 거 같아 팍팍~~~ 아주 아주 팍팍 끓이면 이 역시 쓴맛이 납니다. 다시마 건진 후 센불에서 5-10분 정도만 끓이면 멸치는 다~~~ 우러났습니다.
체에 멸치, 다시마를 걸러냈을 때 5C의 물이 4C 정도 남으면 진한 맛의 멸치육수가 나왔다고 생각합니다 멸치육수 낼 때 마른고추를 한두개 넣고 끓이면 비린맛을 잡아주기도 하고 숨은 맛으로 칼칼한 맛이 나기도 한답니다.
이렇게 우려낸 멸치육수는 냉장고에서 이틀 길면 사흘도 가구요 조그만 팩에 조금씩 나눠 담아 냉동해두면 매번 멸치육수 내지않고 맛있는 국물요리를 드실 수 있을겁니다.
팁-주의사항
멸치육수를 낼 때 디포리를 섞으면 국물맛이 훨씬 좋다란 말을 들어보셨는지요. 디포리는 밴댕이의 사투리라고 합니다 가끔 강화도에서 밴댕이회를 먹었다고 하시는데 이건 밴댕이가 아니라 반지라는 생선이랍니다.

등록일 : 2013-11-07 수정일 : 2015-06-19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요리 후기 1

배추벌레님 2016-06-05 09:50:37

제대로 멸치육술 낼 자신이 생겼습니다.  

댓글 3
파일첨부
추천 태그Recommend tag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