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292
main thumb
밍밍뿡

미니파프리카 고기전 만들기& 동그랑땡 만들기

 

정말 눅눅함의 절정인 날씨의 연속~

비가 왔다 안왔다^^ 습기에 지치는 날이지요?

하지만 즐건 맘으로 오늘도 잘 지내고 계시죵?

비가 오면 생각나는 전^^ 영원불변의 법칙일까요?

어찌 비가 오면 지글지글 전생각이 나는지^^

그래서 오늘은 지글지글~ 전을 부쳤어요^^

모양은 나몰라 엉망 미니파프리카 고기전이에요^^

만들기 싫어하는것중 하나 이지만

고생하는 빵돌님을 위해 좋아라하는 전으로 오늘은 착한 마눌인척 하기로^^

재료: 돼지고기 갈은것,미니파프리카,양파송송,파,당근,청양고추

계란1개 ,밀가루 조금,기름

고기밑간재료: 간장1스푼,올리고당 반스푼, 허브솔트 조금 , 밀가루 조금,후추,참기름,다진마늘조금

 

우선 갈은 돼지 고기를 분량의 양념을 넣어 밑간을 해서 재워주세요.

미니 파프리카도 반으로 잘라 씨는 제거해주세요.

준비한 야채도 송송~썰어주세요.

칼질 잘못하니까 전 숭숭 썰어 졌네요.

그냥 동그랑땡 반죽만드시는 거랑 똑같아요^^


 

재워둔 고기에 썰어 놓은 야채도 넣고 밀가루 한스푼 넣어 주세요.

야채가 들어 갔으니 소금을 조금만 더 넣어 간을 맞춰주세요.


 

고기와 야채를 조물락 조물락 해주세요.

이러면 그냥 동그랑땡 반죽이 되지요^^

맛있지만 번거로워 큰맘 먹고 해야 하는 음식중 하나인거 같아요.

날씨도 더운데 부칠 생각에 이미 후회 하고 있어요.


 

반으로 자른 미니 파프리카에 고기 소를 넣어 채워 주세요.

몇개안되서 남은건 동그랑땡으로 부쳐야 할거 같아요.


 

고기 소까지 들어간 파프리카를 밀가루 범벅을 시켜주세요.

혹시 파프리카와 고기소가 분리 될지 몰라 진짜 범벅 해버렸어요.

걍 부칠껄 동그랑땡 으로 ..

일이 점점 귀찮아 지고 있어요^^


 

밀가루 범벅 미니 파프리카를 계란물에 퐁당 ^^

하나 하고 지쳐요. 이런 잔잔한 음식은 저랑 안맞는다 생각중이에요^^

하지만 착한 마눌인척 하기로 했으니

인내심 발휘~ 열심 묻혔어요^^


 

달궈진 팬에 기름 조금 둘러

약한불로 고기쪽이 바닥에 닿게 하여

은근히~ 익혀주세요.

은근히 익혀야 속까지 잘익어요^^

파프리카 쪽은 한번정도만 뒤집어 아삭이는 맛이 살아 있게 한번만 뒤집어 줬어요.

하기싫은 티 팍팍나죠?

계란물 대충입힌거 보세요. ㅎㅎ

속까지 익으면 아삭함이 살아있는

미니 파프리카 고기전이 완성~^^

걍 동그랑땡보단 맛있긴 해요^^


남은 고기소는  동그랑땡으로~

이쁘진 않지만 맛은 좋아요^^

비가 오면 생각나는 전과 함께~

막걸리 생각이 간절해지네요.^^

오락가락 장마가 지나가길 바라는 간절한 날이에요^^

맛있는 식사하시고~건강이 최고 장마철 건강도 조심하세요.

http://blog.naver.com/minkyung0506/30171686922

등록일 : 2013-07-11 수정일 : 2013-07-11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2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