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456
main thumb
노란장미

설명절엔~ 고추전 - 딸에게# / 명절음식

명절때 동그랑땡은 기본으로 하지요~

전부치는 일이 무척 손이 많이 가는 일이지만~

요즈음은 양을 조금하니~ 할만합니다.

예전엔 채반 몇개의 양을 부쳐서 싸주고

두고 두고 먹었다지요~

풋풋한 풋고추에 동그랑땡 재료를 넣어서 고추전을 부치면

아주 개운하며 맛나지요~

손이 한번 더 가지만~ 그래도 특별한 날에는 맛나게 만들어봐요~

요거 신정에 해먹은 거 설명절에 해드시면 좋을 것 같아서 올려요~




명절엔 고추전



 

고추의 향긋함이 일품인~ 풋고추전


동그랑때보다 맛난~ 고추전

 

 

 만들기

 

 풋고추 10~20개

소고기,돼지고기 섞어서 300g,두부200g,다진양파100g

다진파3T,다진마늘1T,간장1t, 소금1t, 통깨1T,참기름1t




 

풋고추

풋고추에는 비타민C가 풍부하며, 피타민 A 등 각종 미네럴 영양소가 많아 항산화 작용이 뛰어나다

되도록 곧게 뻗은 걸로 너무 짧지않은 걸로 준비해요~



 

부치기 쉽게 반갈르는 것도 방향을 생각해서 잘라요~

씨는 대충 털어내고~ 고추의 심은 굳지 띠어내지 말아요~

이부분이 영양이 많다고도 하구요~

고기가 고추에 잘 붙어있게도 해요~



 

요렇게 준비해놓고~

고기소를 준비해야죠~

두부를 부침용으로  칼등으로 눌러서 으깨 몽울이 없게 하고 수분을 대충짜고

돼지고기,쇠고기 섞으면 가장 좋구요~ 돼지고기만 해도 괜찮아요~

파,마늘,소금,참기름,깨를 넣고 버무려요~

속이 많을 거예요~

고추에 속을 넣고 ~넣다가 힘들면~

 남는 것은 그냥 동그랑땡 만들면 된다지요~ㅎㅎ

소만 만들어 놓으면~

동그랑땡,깻잎전 모두 만들 수 있답니다.

고추의 안쪽에 밀가룰 묻히고~ 속을 약간 도톰히 채워요~



 

고기부분에만 밀가루를 묻혀서 놔둬요~

놔둘 때도 고추가 밑으로 가게 놔둬야 접시에 안달라붙겠지요?



 


다시한번 복습해요~ 생초보님들을 위해서리....

고추를 반갈라서 안에 밀가루를 묻히고 고기소를 넣고 밀가루를 고기소에 묻혀요~

친절한 노란장미였어요~ㅎㅎ



계란을 풀어서 알끈을 제거하고 한번 체에 내리면 깔끔한 전을 부칠 수가 있답니다.

고기쪽을 바닥에 오게 구워요~

고기가 익어야하니~ 약불로 천천히 부치세요~


뒤집어서 고추쪽은 살짝만 익혀주고~

옆면을 익히세요~ 서로서로 이웃해서 나란히~


노릇하니~ 고추가 하나도 분리되지않고 잘 부쳐졌지요?

고추쪽은 약하게 살짝만 익혀서 고추색감이 살 수 있도록 부쳐요~

통째로 담아서 내도 좋고~



 

먹기좋게 잘라서 내도 좋답니다.



 

고추전은 고추가 살짝 매워도 맛나답니다.




 

전 소에 당근을 넣지않아요~

요즘에 전의 색감으로 많이들 넣는데~전 안넣고 한게 더 좋답니다.



 

이번 설명절엔 고추전도 부쳐보세요~

아이들은 맵지않은

미니퍼프리카에 부쳐도 색감도 좋고 맛도 좋아요~

2008년도에 방송촬영했던 설명절 전요리 참고하세요~

 

[ 설명절음식 ] 호박새우전,야채동태전,퍼프리카고기전 / KBS2 아침뉴스타임 2/5

http://blog.naver.com/mimi030630/100047122261

등록일 : 2011-01-26 수정일 : 2011-01-27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5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