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78
main thumb
타피루즈

비오는 날엔 역시 전.. 백김치 오꼬노미야끼


어제 오후부터 날씨가 흐려지더니만.. 아침부터 비가 부슬부슬...

위에 솔솔 뿌려주구요.

짜잔 완성~~

냉큼 젓가락으로 찢어서는..

치즈가 주욱 늘어나요...

아악 좋아라~~

역시 비오는 날엔 전이 맛나요..ㅋㅋ

덴카츠 위에 잘 펴서 올려주시구요.

자꾸만 도톰해 지네요.ㅋㅋ

이제 올린 녀석들이 도망가지 않도록 잡아줄 계란을 얹어줍니다.

젓가락으로 풀어서 윗면을 완전히 덮어주세요.

그래야 뒤집어도 치즈와 덴카츠가 떨어지지 않아요.

자 이제 다 얹었으니 뒤집어 볼까요?

적당히 노릇노릇 잘 익었네요.

충분한 시간을 두고 양면을 뒤집으며 익혀주세요.

아무래도 두께가 있으니...

접시에 옮겨 담고는 오꼬노미야끼 소스를 뿌려주세요.

없으심 돈까스 소스로 대체하셔도 좋구요.

이번엔 마요네즈 소스~~

그냥 마요네즈 올리심 넘 뻑뻑해서 이런 줄무니 모양 연출하기 힘들거든요.

마요네즈에 사이다를 조금 섞어서 쓰심 맛도 가벼워지고 좋아요.

오꼬노미야끼의 핵심, 가쓰오부시를 뿌려주구요.

가스오부시가 흔들흔들 춤을 추며 어서 먹어달라고 유혹을 하네요.ㅋㅋ

김가루예요..ㅋㅋ

이녀석을 얹으면 더 맛나져요.

재료를 준비하구요~

오꼬노미야끼가루나 부침가루를 볼에 담아요.

전 지름 15cm 정도 크기로 만들려고 두 큰술만 넣었어요.

그리고, 백김치를 준비했어요.

보통은 양배추를 많이 넣어 만들지만 오늘은 김치전에 땡기는 관계로..

게다가 매운 것을 못 ㅁㅓㄲ는 딸래미랑도 함께 먹으려면..^^;

송송송 썰어주구요..

찬물은 세큰술 넣었어요.

바삭한 질감으로 만들려면 반드시 찬물로 하셔야 한답니다.^^

젓가락으로 휘리릭 풀어주구요.

쫑쫑 썰어둔 김치를 쏘옥~

이젠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센불로 달궈주세요.

팬이 충분히 달구지 않으면 전이 기름을 먹어서 눅진해진다는...ㅠㅠ

이제 반죽을 팬 위에 잘 펴서 올리시구요~

불은 약한 불로 줄여주세요.

두께가 있는 편이기 때문에 센 불에 하면 아랫면이 타버리거든요.

바삭한 맛을 더해줄 덴카츠를 준비했어요.

없으면 pass~

하지만, 역시 바삭바삭한 맛이 들어가 줘야~~

이거 봉지우동 같은 거 사서 드심 거기 들어있는 그 고명이예요.

반죽 위에 덴카츠를 올려주시구요.

딸래미가 좋아하는 슈레드 체다치즈(콜비)를 준비했어요.

고소한 맛에 피자치즈처럼 늘어지는 맛까지 겸비한 저희 모녀가 너무 사랑하는 녀석이예요.ㅋㅋ

바삭한 전이 마구 땡기는 이런 날씨엔 김치 부침개가 최고긴 한데...

오꼬노미야끼도 먹고 싶은 이 이중적인 심리는...

그래서 백김치를 송송 썰어넣고 오꼬노미야끼를 만들었어요..

이제 만들어 볼까요?

등록일 : 2010-02-25 수정일 : 2013-02-05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요리 후기 1

린ㅣㅣ 2018-06-28 02:48:38

집에 묵혀둔 백김치가 있는데,, 어릴 때 백김치전 먹은 기억이 나더라구요! 김치전처럼 하면 될 것 같긴한데 그래도 혹시나해서 찾아봤는데 이 게시글 밖에 없더라구요ㅠㅠㅠㅠㅠ 완벽하게 똑같이 따라한건 아니지만, 게시글처럼 백김치랑 반죽이랑 치즈에 저는 다랑어포? 그런게 없고 대신 계란반숙후라이 추가해서 돈까스소스랑 마요네즈 뿌려먹었는데 대박 맛있어요ㅠㅠㅠㅠㅠㅠㅠ 자주 해먹을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댓글 5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