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94
main thumb
떠오르는 차차

작지만 든든한 꼬마김밥

흑맥밥으로 꼬마김밥을 만들었어요~~ 워낙 김밥을 좋아해서

김밥만 만들면 다른때 먹는양의 2배 이상을 먹어서 이번엔.. 조금 적게 먹으려고 꼬마김밥을 만들었습니다~

꼬마김밥이라서 얼마 별로 양에 차지도 않겠다 생각했는데 은근히 배부르더라구요.

밥이 포만감있는 밥이라 그런지..이건 쌀밥으로 만든 김밥보다 적게 들어가네요..ㅎㅎ

김밥속 재료로 포프리 꽁듀 떡갈비용 고기를 넣어봤어요.

떡갈비로 뭉치지 않고 낱낱이 떨어지게 팬에 기름 두르고 달달 볶았습니다.

양념이 다 되어 있는거라서 제가 따로 양념할 필요도 없고..아주 편해요^^

김밥속에 넣을 어묵볶음 양념에 청정원 이소말토 올리고당을 넣었어요.

간장 1스푼에 청주1스푼, 이소말토 요리 올리고당 1스푼 넣음 됩니다~~

요건 김밥속에 넣을거라 너무 흐물거리면 안 되니까 양념에 올리고당을 넣어 윤기나게 졸여주면 좋아요~

팬에 기름둘러 가늘게 썰은 어묵 볶다가 간장양념장 넣어 바특하게 조려냅니다~

요렇게 만든 어묵 조림은 쫀득쫀득하니 그냥 먹어도 아주 맛있답니다~^^

단무지가 없어서 동치미 속에 들어 있던 무를 꺼내서 가늘게 썰었어요.

동치미무에 식초와 식이섬유가 풍부한 투명한 올리고당을 넣어 맛을 냈습니다.

잘 발효된 동치미 무에 요렇게 맛을 더해주니까 단무지보다 오히려 더 맛이 좋았어요~ㅎㅎ

요렇게 김밥에 들어갈 재료들을 준비했습니다~

왼쪽 아래있는건 황태를 마른팬에 볶아 가루로 낸건데요.

김밥속에 넣어주면 감칠맛 나고 훨씬 더 맛있어져요~~

쌀과 흑맥으로 밥을 지었어요.

흑맥에는 식이섬유가 풍부해서 그냥 쌀밥으로 김밥을 만드는것보다 요렇게 만드는것이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아요~~쌀밥보다는 잡곡밥을 즐겨 먹기 때문에 김밥도 흑맥밥으로 만들려구요~

흑맥밥을 고슬고슬하게 지어서~

청정원 식이섬유가 풍부한 이소말토 올리고당과 식초 소금을 넣어 단촛물을 만들고~

따끈한 밥을 넣고 골고루 섞어 한김 날려 준비합니다~

김은 1/4로 나누어 사용했어요.

김에 흑맥밥을 꼼꼼하게 깔아준 다음 김밥 재료들을 올려 돌돌 말아줍니다~

더 가늘게 만들려고 했는데 밥을 많이 넣었는지..재료가 두꺼운건지.. 김밥 굵기가 요렇게 나오네요~~ㅋ

완성된 김밥을 한입크기로 썰었어요.

꼬마김밥이라 그냥 들고 먹으려고 했지만.. 한입에 다 들어가지도 않고..

김밥 뜯어먹는건 별로 좋아하지 않거든요.. ㅋ

큰 김밥만 만들다가 꼬마 김밥 보니 넘 귀여워요~~ㅎㅎ

통깨도 솔솔 뿌려 한입에 쏘옥~~ㅎㅎ

김밥 욕심이 많아서 많이 먹으려고 했는데 꼬마깁밥이 포만감이 아주 좋아서

두줄정도 먹으니까 금세 배 불러져요.. 하는 수 없이 젓가락을 내려 놓았어욤~~ㅋㅋ


등록일 : 2010-01-07 수정일 : 2010-01-07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떠오르는 차차

http://blog.naver.com/daonbyul

댓글 5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