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4
main thumb
프리

야식의 변신과 밥도둑 간장 게장 밥상, 빤 김치, 조기구이

어제 밤...남편 난데없이 치킨 시켜 먹자고 합니다.
저흰 사실 시켜 먹는 경우가 무척 드물거든요. 저녁 먹을 때부터 맥주타령을 하더니 치킨 시켜 먹자고 전화하라고 하네요.
난 치킨 싫어... 차라리 피자면 몰라도... 했더니...그럼 피자랑 치킨 시키라고 해서 결국 두 군데서 거의 동시에 배달이 되어 왔습니다. 그렇게 해서 남은 치킨 조각들~~~
버리긴 아깝고...그래서 오늘 아침에.... 반찬으로 변신시킵니다.

적채, 영양부추, 당근채, 사과채, 양파채와 함께 쭉쭉 찢은 후라이드 치킨을 .... 머스터드 마요네즈 소스에 버무렸더니 한순간에 끝이 납니다.


간장 게장도 반 마리이면 한끼 식사로 충분합니다.
봄이 아니라 알이 배인 간장게장 맛을 못 보는 것이 좀 유감스럽긴 하지만....그래도 간장게장이 있으면 짜지 않아도 밥이 잘 넘어가니 밥도둑이라 할 만 하지요?


하도 사진이 촛점이 잘 안 맞고 그래서 아예 멀리서 찍었습니다.
그랬더니 좀 선명해지긴 했는데 뭔가 엉성하네요.... ㅠ.ㅠ

오늘은 야식으로 먹은 치킨을 야채랑 섞어서 샐러드로 변신시키고...간장 게장 꺼내고...

사과를 좀 넉넉히 섞어서 샐러드를 했더니만 더 맛이 좋았어요.
대개 추석무렵에 햇과일이 맛이 안 들기도 하는데 올해는 윤달이 끼어서 그런지... 배도 그렇고 사과도 맛이 들어 맛있더라구요.
소스는 홈메이드 땅콩 마요네즈에 시판 머스터드 소스와 우유 약간을 섞었을 뿐인데도 아주 맛있었어요.
이 홈메이드 땅콩 마요네즈는 저희 집 손님들에게도 아주 인기 만점이거든요.
오셔서 맛 보신 분들은 두고두고 말을 하거든요..
그 때 그 마요네즈 너무 맛있었어..라고...
그런 말 듣는 것..참 기분 좋은 일이지요. 그래서 홈메이드 하는 번거로움을 번거로움으로 여기지 않는지도 몰라요.


http://blog.naver.com/hwa1875/120073082702 :: 땅콩 마요네즈 포스팅

김장 김치도 하나 양념을 씻어 내고 쌈 싸 먹었어요.
김장 김치를 빨아 먹는다라고 그런 표현은...시집 와서 첨 배웠어요.
예전 김치 냉장고 없었을 땐... 구정 설만 지나면 아무래도 김치가 군내가 나곤 했지요. 그래서 구정 무렵엔 얼릉 얼릉 김장 김치를 빨아서( 양념을 털어내고 고추가루가 다 씻겨 나가도록 여러번 헹구는 거에요.) 김치 하나를 손바닥에 얹어서 밥을 넣어 돌돌 말아서 쌈을 싸 먹곤 했는데 맛이 괜찮더라구요.
그래서 지금이사.. 김치 냉장고 때문에..군내 날 걱정도 없고 그렇긴 하지만 가끔은 김치를 빨아서 쌈을 싸 먹곤 합니다.
이렇게 먹으면 김치를 좀 많이 먹게 되어서 얼릉 얼릉 소비가 되거든요.



오늘은 별로 한 게 아무 것도 없지만... 밥상은 나름 구색을 맞추었네요.
오늘 밥상 세팅은 이래요.
가운데 간장게장과 치킨 야채 샐러드를 메인으로 두고요...
그 양 사이드 대각선으로... 김치 빤 것과 조기 구이를 놓아서....
다이아몬드식으로 주 메인과 보조 메인을 깔고요.
그리곤... 나머지는.... 요즘 제일 빈번하게 쓰고 있는 작은 사각 그릇 여덟개로... 반찬들을 늘어놓은 거죠.

아래 사진의 네 개 사각그릇에 담긴 반찬은
수박정과, 생오이, 물김치, 두부양념조림... 물김치도 건더기를 주로 먹길래 그냥 반찬 그릇에 담아서 국물만 조금 놓았어요.


반대편의 사각 그릇엔 뭐가 놓였을까요?
멀어서 잘 안 보이시죠?

바로 요것들입니다.
깻잎 두 묶음을 양파랑 고추만 넣어서 간장에 쪘습니다... 이거 초간단이지만 국물도... 깻잎도..그리고 그 속에 넣은 양파까지 아주 맛있는 밥반찬이라..우리집 식구들이 참 좋아하는 반찬중 하나거든요.
콩나물 팍팍 무쳤고요..ㅎㅎ 요즘 젊은 세대들은 잘 모를지도 모르지만.. 콩나물 팍팍 무쳤냥 이런 유행어를 만든 이주일씨가 갑가지 생각나네요. 못 생겨서 죄송합니다라는 노래와 그런 제목의 영화를 대학 다닐 때 보았던 추억이 있거든요.
부추김치랑 장조림 이렇게 네 가지 반찬이 빤 김치 옆에 놓여 있습니다.

부추 김치... 아들 아이가 오랫만에 먹어서 그런지 너무 맛있다고 부추 김치만 있어도 밥 한공기 먹을 수 있겠다고 하네요.

이 밥상은 좀 먹다가 찍은 사진이라 상이 좀 지저분합니다... ㅎㅎㅎ
치킨 샐러드 소스에 버무려져 있는 상태이고요...
간장 게장 옆에 있는 간장은 게장 간장... 이걸로 밥을 비벼 먹어도 맛있어요.


수박 정과...
참 깔끔한 맛이랍니다..


이렇게 해서 간장 게장이랑.....


빤 김치랑... 치킨 샐러드... 기타 등등의 반찬으로 또 아침을 먹고....
각자 일을 하러..공부하러... 그리고 어머니는.... 지방 동생네 집으로 마실을 떠나셨습니다...
아들 아이 신검 받는 날....
괜히 제가 좀 긴장 되네요...
아직 군대가는 것도 아닌데 말이죠...


모두들.... 건강한 먹거리 잘 챙겨드시고 환절기 건강하게 보내도록 하세요~~~~~

등록일 : 2009-09-17 수정일 : 2013-01-31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댓글 8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