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78
main thumb
사과나무

중딩을 열광의 도가니탕으로~~~유부초밥,

5월,,,,,

생각만 해도...바라다 보고만 있어도 초록의 물이 배어 들것 같지 않으신가요?^^

그늘진 곳에 있으면 심히 덥지 않은 이런 호시절~~

초록향기가 새어 나오는 곳으로 봄놀이 가기 좋은 계절에 ~~~우리 같이 가시지 않을래요?

멀리 가려고 하지 말자고요.

길 막혀 기름값 비싼데 스트레스 받아 가며 길에 돈깔거 뭐 있어요.

베란다 창문 밖, 가까이에 저렇게 멋진 숲이 흐드러지는데요.



중딩을 열광의 도가니탕으로~~~유부초밥,

맘에 맞는 이웃들과 간단한 점심 도시락 싸들고

부드러운 풀이 있고 그늘이 드리운 곳에 자리 잡아 피톤치드가 가장 많은 이즈음,

심호흡도 하시고 하늘의 구름도 한점 바라다 보시면서

복잡한 맘이랑 내려 놓으시고 5월이 주는여유를 잠시나마 누려 보는거예요.

그럴 때 이 유부 초밥은 어떠실지....

그럼 유부 초밥 하나 드시고요~~

금강산도 식후경이요.~~먹다 죽은 삐리리는 때깔도 좋대요.

사과나무가 어깨 넘어로 배워 만든 유부초밥이요~~~~~

중딩이 열광의 도기니를 뒤집어 씁니다.좋아서...ㅋㅋ

중딩에게 들키면 바로 블로그 초기화감인 발언인데~ㅋ



재료

쌀 2컵, 날치알2/3컵, 유부15장, 다시마,당근 적당히,

초밥: 쌀 2컵, 물 1과2/3컵, 청주2/3T, 미림 1t,
배합초: 식초 1과 2/3T, 설탕 1.5T, 소금 2/3T

유부조림장: 멸치육수 2/3컵, 설탕 3t, 간장 3t, 미림 1T.

우엉이나 쇠고기 대신에 당근과 다시마를 초밥의 속재료로 사용했어요.

당근채를 썰어 참기름 살짝 떨구고 얼른 볶아 식으면 잘게 다집니다.

다시마를 넣어 물에 한번 끓이다가 해도 되고 (이때 국물을 육수로 사용함)

육수내고 남은 다시마를 활용해도 됩니다.

다시마도 당근과 같은 입자의 크기로 잘게 다집니다.



해동한 날치알은 레몬즙이나 청주를 떨군 냉수에 한번 헹궈 물기를 뺍니다.
날치알의 불순물도 씻어 낼겸...

생유부는 끓는 물에 데쳐 찬물에 헹궈서 기름기를 빼고 물기를 짭니다

물에 헹궈 꼭 짠 유부는 사선으로 반을 잘라 준 다음 속을 벌립니다.

※사과나무는 깜빡하여 자르고 조리질 못했네여ㅠㅠ

요즈음은 생 유부를 사기가 힘든 것 같아요..

저도 동네를 다 뒤지다가 저마트에나 가니까 있더라고욧!ㅋㅋ

있을 때 미리 사다가 냉동실에 넣어 뒀어요.

-유부 조리기-

조림장이 끓으면 유부를 졸입니다. 물기가 바닥에 없을 때까지 졸여 식힙니다.

만들어 놓은 밥에 당근.다시마.통깨,배합초를 넣고 섞어 줍니다.

배합초,,초밥레시피~ http://blog.naver.com/oykim2/100053152214




유부 사이에 초밥을 넣고 모양을 잡아줍니다~

뭣 하나 그냥 되는 것은 없고 노력이 들어 가야 맛있는 것이 탄생된다는 거~!!

거 모양 잡기 거저 되는게 아니여요~후유~

유부초밥의 독사진도 한장 남기고요~~`




만들기는 힘드는데 없어지는 것은 순간이고요~~

이거 다 어디 갔어?


데친 얼갈이 된장국을 삼삼하게 끓여 같이 먹어야 속이 부드럽겠지요.

된장국이 싫은 사람은 김치국물과 백김치와 먹음 되고요~~~

당근과 다시마를 잘게 다져 넣었더니 그 맛도 새롭고

있는 재료를 활용했으니

저녁 찬거리값도 굳었고... 이만하면 오늘 하루 잘 살은 거 아닌가요?

등록일 : 2009-05-13 수정일 : 2009-05-13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댓글 23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