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272
main thumb
coolcat

♥소로록~녹아 나는 간단 영양계란찜 & 김밥 도시락..♥




안녕하세요. coolcat입니다.

즐거운 주말의 시작이네요. ㅎ

오늘 coolcat은 어제 컴반 가면서 싸간 도시락을 소개 할께요.

계란찜은 김밥 먹을 때 좋을 것 같아 다녀와서 다시 만든 요리(?)구요..

먼저 김밥 싼 얘기 부터 할까요..?ㅎ

봄날이라 날씨도 넘 좋구 소풍가면 신날것 같아 무작정 도시락을 싸기로 했답니다.

평소엔 간단한 쿠키나 머핀같은 간식을 많이 가져 갔었는데

도시락은 첨이라 좀 걱정이 됐지요.

일단 울반 인원이 열네분이라 기본14인분에 사무실 몇개 나눠 드리고 하려면

적어도 20인분은싸야 겠더라구요.

말이 20인분이지 글케 많은 밥은 당췌 해본적이 없어서..

일단 압력솥에 불린쌀이랑 다시마, 청주 조금 넣구 밥을 세번이나 했어요...

흐미~~ 죽는줄..ㅠㅠ

지단 부치고, 우엉 졸이고, 어묵볶구,오이 썰구...머 이런건 다 아실테니 생략..








보이시져..?

배합초, 참기름 넣구 비빈 밥에다 계란, 맛살, 오이, 당근, 어묵,

우엉, 단무지, 치즈일케 넣구요

살짝 구운 김에다 돌돌 말아 줬죠.

반은 속재료 다 다져 넣구 검정깨랑 날치알 섞어서

마요네즈(첨 넣어봤는데 의외로 괜찮았어요..)조금 넣구

참기름도 조금 넣어 살살 비벼 유부에 쏙 넣구요.

조금 남은 밥은 주먹밥 작게 만들어 김으로 한번 말아 줬지요.





흐미~~ ..온 주방이 김 부스러기 날리고 폭격 맞은 듯..ㅋㅋ

무슨 김밥 공장 온것 같은..ㅋ

여기서 Tip..!





김밥 싸거나 절케 주먹밥 에 김으로 말때 좀 헐겁게 싸지면

속이 빠지고 이쁘지도 않잖아요.

바로 그때 탱탱하게 만들어 주려면 맨 프라이팬을

중불 정도로 달궈 김밥을 넣구 살살 굴려 구워 주면

김이 구워 지면서 수축되어 보톡스 맞은 것처럼 탱탱해 진다는..^^

일명 김밥 보톡스...ㅋㅋㅋ

마지막 후식으론 호두 파운드 구워서 한조각씩 잘라 담구요.

과일은 간편하게 오렌지랑 방울 토마토를 싸갔답니다.

밥을 1인분씩 호일에 싸서 끙끙대며 복지관으로 고고씽~~~~!!

흐미~~어찌나 무겁던지.. 팔이 1m는 늘어난 기분..ㅎ

그래도 기분만은 날아갈 듯..ㅋㅋ

이것 싸느라 쬐끔 지각은 했지만~~ㅎㅎ

다들 맛있게 잘 드시구 좋아 하셔서 마음이 너무 뿌듯 했답니다.

근데 이날 어르신 두분이 결석 하셔서 밥이 2인분이 남았어요. ㅠㅠ

어찌나 속상하던지..

집에 가지고 와서 저녁으로 먹었는데 낮에 먹을 때 보단 맛이 없더라구요.

그래서 국대신 떠 먹으려구 계란찜을 만들었습니다.










재료 : 계란 3개, 생식두부1개, 당근, 양파, 건새우, 파, 홍고추 , 크래미 조금..





1. 볼에 생식용 연두부를 담고 계란을 깨뜨려 넣어 고루 잘 저어 줍니다.

일식집 처럼 매끈한 계란찜을 하시려면 면보에 한번 내려 알끈을 제거해 주세요.

전 귀찮아 걍~~ㅋㅋ (귀차니즘..ㅋ)

2. 집에 남은 야채나 버섯을 다져 넣음 되겠죠..?

전 양파, 파, 당근일케 다져 넣구 표고 버섯가루랑 건새우를 넣었네요.

소금1/2작은술, 설탕 1/2작은술, 맛술1큰술이랑 물을 넣구 고루 저어 그릇에 담아 주세요.

( coolcat은 그릇 대신 다기 찾잔에 쪄서 1인분씩 내는 걸 좋아해요..ㅎㅎ )

참, 여기서 물 넣는 양은 취향에 따라 가감하시면 되는데요.

일단 기본은 계란:물 = 1:1 비율이 가장 이상적입니다.

근데 전 1:1.2 정도가 부드럽고 딱 좋아요.

오늘은 부드럽게 국 대신 먹으려고 1:1.5 정도 넣었습니다.

물대신 멸치, 다시마 ,표고등으로 다시물 만들어 넣어 주면 더 맛있구요..^^

글구 어케 1:1을 딱 맞추냐면요 다 방법이 있는데..ㅋㅋ

깨뜨려 놓은 계란 껍찔 이용해서 거기다 물을 받아 넣으면

딱 맞게 되겠죠..ㅎㅎ ( 머리 좋죠..? ^^ )


3. 김 올린 찜통에 넣구 10~12분 정도 쪄주세요.

찌실때 호일등으로 뚜껑 만들어 덮어 주면 찌면서 수증기가 떨어져 계란 표면이

울퉁 불퉁 해지는 걸 막아 준답니다.




다 찐다음 위에 파, 크래미 살짝 얹어 찜통에 잠시 더 두면 숨이 죽어요..

자, 그러면 이렇게 완성.. ㅎㅎ

( 장식 고명은 첨부터 넣으면 가라 앉아 버려요.. )

일케 연두부 넣고 찌면 걍 계란만으로 찌는 것보다 더 고소하고

보들~보들~ 더 감칠맛나요.

입에 넣으면 언제 삼킨지도 모르게 사르륵 녹아 없어 지는 듯..♥

물론 영양가도 더 높겠죠..?

가벼운 아침, 간식, 국 대용으로도 아주 쓸만 하답니다. ^ ^

간단하게 만들어 맛있게 드셔 보세요.


좋은 주말 보내시구요...











등록일 : 2009-04-04 수정일 : 2009-04-04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댓글 61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